'ㅎ불규칙용언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0.11.05 명사 만들기(2)
  2. 2010.10.01 ㅎ불규칙용언 쓰기
2010. 11. 5. 12:58

명사 만들기(2)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/8.2. <명사 만들기>에 이어서../

(4) 불규칙(다르다,마르다) -> 다르기(다름), 마르기(마름) 등은 <사이글>로 달르기(<달르이>, 달름), 말르기(<말르이>, 말름) 등으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. <말르이>와 <말랭이>의 어근은 같을 것이다. 앞은 그대로 또는 <말르개>로 가공하여 건조제로, 뒤는 말린 제품이므로 <말림>으로 고쳐 쓸 만하다. 르변칙용언에서 어간에 리을받침을 넣기로 하였으므로 여기 명사형에도 그같이 하여 르변칙 표기를 없앤다.

(5) 불규칙(답다,덥다..) -> 답기(다움),덥기(더위, 더움) 등은 <사이글>로 “답+ㅇ기(<답+ㅇ이>, 답+ㅇ음)”, “덥+ㅇ기(<덥+ㅇ이>, 덥+ㅇ음)” 등으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(앞 2항처럼 편의상 늘어쓰기). <사이글>은 비읍변칙 받침 대신에 중자음 <ㅂㅇ>을 쓰기로 하므로 여기 어간에도 이를 붙이고, 여기에 어미 <기> <이> <음>을 달아 정칙처럼 쓴다. 그러므로 <답다>에서 <다움>으로, <덥다>에서 <더움>으로 <ㅂ>받침을 빼고 쓰지 않고 위 중자음을 어간에 항상 붙여 어원을 밝혀 쓰며, 이것이 후속모음에 이어질 때 <우>를 넣거나 빼서 소리나는 대로 읽는다. 

사용예로 현황을 보면, 인자어 <이>형태로서 <더위> <추위>처럼 일부 명사형과 <그리운> <반가운> 등 관형사형에서 <우>를 넣어 발음하고, <고이>, <반가이>, <가벼이>, <한가로이> 등 부사형에서는 <우>를 뺀다. 명사형이라도 <굽다>에서 온 <구이>에는 <우>가 없다. 관념어 <음> 형태로는 <우>를 넣고 <ㅁ>을 붙여 <더움> <추움>처럼 <움>으로, 또는 어간이 <우>모음으로 끝나면 <어둠>처럼 본래의 받침을 다 줄이고 <ㅁ>을 붙이기도 한다. 단음절 어간으로 <굽다> <눕다> <줍다>도 <추움>처럼 쓰고 이들을 더는 <어둠>처럼 <굼> <눔> <줌> <춤>으로 줄이지 않는다. 비읍변칙에서 오는 이런 모든 경우에 <사이글>은 위 중자음 <ㅂㅇ>을 어간에 붙이고 일관되게 <기> <이> <음>을 달아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, 그 각각에 조사로서는 <는> <를> <은> <을>을 <사이글> 방식으로 붙여 쓴다.  

(6) 불규칙(긋다,잇다..) -> 긋기(그음),잇기(이음) 등은 <사이글>로 긋기(<긋이>, 긋음), 잇기(<잇이>, 잇음) 등으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. 시옷변칙용언에서 어간에 시옷받침을 넣기로 하였으므로 여기 명사형에도 그 같이 시옷받침을 붙여서 시옷변칙 표기를 없앤다. 

(7) 불규칙(낳다,넣다..) -> 낳기(낳음), 넣기(넣음) 등은 <사이글>로 낳기(<낳이>,낳음),넣기(<넣이>,넣음) 등으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. 이들을 가공하면 <낳개> <넣개>로 될 수 있고, 자동화기기 등에 쓸 만하다. 쌀 튀긴 과자를 <펑튀기>로 부르는데, <사이글>로 엄격히 보면 이것은 <펑튀이> 또는 <펑튀김>이 적절하다. <펑튀기>는 튀기는 행위(일)를 말하고, <펑튐> <펑튀김>은 관념어로써 튀긴 제품을 말하는 데에 쓸 수 있을 것이다.  

(8) 불규칙(담그다, 모으다, 고다..) -> 담그기(담금), 모으기(모음) 등은 <사이글>로 담그기(<담그이>, 담금), 모으기(<모으이>, 모음) 등으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. 

(9)불규칙(푸다) -> 푸기(품)는 <사이글>로 프기(<프이>, 픔)으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. 모음 <ㅜ>를 <ㅡ>로 써서 우변칙 쓰기를 없애기로 한 바에 따른 것이다. 

(10)불규칙(하다) -> 하기(함)는 현용이고, <사이글>은 하기(<하이>, 함)로 또는 가공하여 쓴다. <하이>는 앞서 본 “명사 만들기(1)”의 (1)항에서 본 <가이>(goer)와 같은 형식이다. <가이> <하이>에 각각 접미사 <개>를 붙여 <가개> <하개>로도 가공할 수 있다. <간이(가버린 사람)> <한이(해버린 사람)> <글쓴이(글 쓴 사람)> 등과 진형형(가는 이..) 또는 미래형(갈 이..) 어미를 붙여 세분해서 쓰는 것을 볼 수 있으나 이것을 통합하여 하나로 쓰려면 시제상 제약을 받는다. 그러므로 시제중립적인 <가이> <하이>로 씀직 하다. <오이(comer)>도 같은 방식으로 처리할 수 있다.  

실용을 예시하면, 도로교통판에 <좌로(우로) 굽은 길>은 <왼(올)굽이(길)> 또는 <좌(우)굽이(길)>로 쓰면 될 것이다. 마찬가지로 전철문 안내도 <좌(우)측문개폐>로 쓰지 않고 <왼쪽(오른쪽) 문 열림>으로 쓴 것은 훗날 이것을 더 쉽게 <왼문(올문)열이(림)> 또는 <좌문(우문)열이(림)>로, 아니면 <왼문(올문)여닫이> 또는 <좌문(우문)여닫이>로 쓰는 것을 상상해 볼 수 있다. 같은 방식을 형용사형 부사형 만들 때에도 쓸 수 있을 것이다. 이와 같이 만들어 쓰지 못할 이유가 없다. 사전에 없다는 것은 이런 말들을 주로 한자로만 들여 썼지 있는 말로는 아직 만들어 쓰지 않았기 때문이다. 아래 표는 앞서 본 “명사 만들기(1)”의 표<1>에 이어 위 설명들을 요약한 것이다. 


[명사 만들기] <표2>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/8.2. [명사 만들기] <표1>에 이어서../


'통합본 > 8.한글 꾸며쓰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이시옷 표기방법  (0) 2011.12.07
외국어의 한글 표기법  (0) 2011.06.28
두음법칙  (0) 2011.05.10
명사 만들기(2)  (0) 2010.11.05
명사 만들기  (0) 2010.11.01
장단음 표기  (0) 2010.10.18
Trackback 0 Comment 0
2010. 10. 1. 15:35

ㅎ불규칙용언 쓰기



7.10. <ㅎ>변칙용언 쓰기: 어간에 <ㅎ>받침을 살려 써 준다.
 

<ㅎ>변칙이라 함은 일부 형용사의 어간 끝 <ㅎ>이 말끝의 초성 <ㄴ,ㅁ>의 앞에서 사라지는 것이라 한다. 즉 <노랗다>라는 말이 끝 바꾸면서 <노라니> <노라면> 따위로 된다는 것이다.  

<사이글>에서는 이들의 어간 끝에 <ㅎ>을 살려 써 주고 소리나는 대로 읽어주기로 한다. <노랗니> <노랗면>으로 써 주고 <노라니> <노라면>으로 읽는 것이다. <ㅎ>이 제대로 소리나지 아니 하므로 넣어주어도 달라질 것이 없다. 여기 받침 <ㅎ>은 본래 종성받침이 아니었으므로 그의 대표소리라는 <ㄷ>을 힘써 소리 낼 필요도 없다. 다만 <ㅎ>의 초성값을 다음에 오는 자음에 더할 수 있으면 더하면 될 것이다. 이때 관형사형 어미 <..ㄴ>과 <..ㄹ>은 아래 표의 <관형사형+명사>의 보기와 같이 어간 끝 다음에 늘어 쓰게 될 것이다. 이것은 매개음 <으> 즉, <아래아(이하 가로쓰기로 표기)>를 넣어 표기하면 <ㅇ'>가 생략된 것과 같고, <낳다> <넣다> <놓다> 등의 <낳으니> <넣으면> 등 정칙과 같게 표기된다. 이것을 이어서 읽고 소리나는 대로 쓰면 각각 <ㅎ'+ㄴ> <ㅎ'+ㄹ>로 될 것인데, 이것은 <ㅎ>을 되살려 쓴 것으로 다음에 보게 될 접미사 <하다>를 보여주는 것이다.  

그러나 <노라니> <노라면>과 같이 <ㅎ>을 뺀 낱말의 표기를 없애는 것이 아니다. <사이글>에서는 위에서 본 <ㅎ>변칙용언들이 활용하는 어느 때에나 그 어간에 <ㅎ>을 붙여주어 <ㅎ>변칙표기를 없애면서, 다른 한편, <노르다>와 같이 접미사 <하다>를 붙이지 아니하는 본디말의 활용에서 나오는 것으로 보는 말로써 <노라니> <노라면>을 가져다 쓸 것이기 때문이다. 이와 같이 하기 위하여 <사이글>이 얽는 <글자이야기> 다음과 같다. 


이들 <ㅎ>변칙용언들의 어간 끝에 붙는 <ㅎ>은 본래의 어근 뒤에 붙는 접미사 <하다>가 줄어서 남은 것이다. <노랗다>는 옛말 <노ㄹ'+아+ㅎ'다>에서 <노라ㅎ'다>를 거쳐 <노랗다>로 줄어든 것이다. 그러므로 <하다>를 더한 으뜸꼴에서는 현행대로 <노랗>까지를 어간으로 삼는다. 이것은 7.9항 여변칙과 관련된다. 또한, <노르다>의 옛글은 <노ㄹ'다>이므로 어간은 <노ㄹ'>이다. 이것은 7.6항 으변칙, 7.8항 러변칙과 관련된다. 이와 같이 노란색 계통 말들의 공통어근을 <노ㄹ>로 하고 그 어간을 <노ㄹ'>로 보아 둔다. 
 

<빨갛다> <발갛다>, <뻘겋다> <벌겋다>는 옛말 <ㅂ'+ㄹㄱ+아+ㅎ'다>에서 <발가ㅎ'다>를 거쳐 <발갛다>로 줄어들고, 모음조화에 따라 <벌겋다>로, 이어서 된소리인 <빨갛다> <뻘겋다>로 된 것이다. 이들도 <발갛>까지를 어간으로 삼는다. 또한 <빨가다>의 옛글은 <ㅂ'+ㄹ가다>이므로 이 어근은 <ㅂ'+ㄹ ㄱ>이다. 이들도 위와 같이 빨간색 계통 말들의 공통어근을 <ㅂ'+ㄹ ㄱ>로 하고 그 어간을 <ㅂ'+ㄹ ㄱ'>로 보아 둔다. 

<푸르다>는 <프르다(ㅍ'ㄹ'다)>가 옛말이므로 이를 유추하면 어근은 <ㅍ'ㄹ>이고, 여기서 모음조화에 따라 <파라다> <퍼러다> <푸르다>로 나왔을 것이다. 위에서 본 <ㅂ'+ㄹ ㄱ>와 함께 옛글 <ㅍ'라ㅂ'+ㄹ가ㅎ'다>(『옛』파랗고 발갛고 하다.≪월석 2:58≫)에서도 <ㅍ'ㄹ>를 확인할 수 있다. 위와 같은 방식으로 이들의 어간도 <푸ㄹ'>로 보아 둔다. 

<가맣다> <까맣다>도 각각 <하다>가 붙은 말에서 줄어 든 말이므로 이로써 유추하면 그의 옛말은 <가ㅁ'+아+ㅎ'다>로 될 것이다. 어근은 <거ㅁ>이고 어간은 <아래아>를 넣은 <거ㅁ'>까지로, 으뜸꼴은 <가ㅁ'다>로 볼 수 있을 것이다. <거무(가무)스름하다>와 그의 옛말 <거무(가무)스러ㅎ'다>에서도 그 어간을 미루어 볼 수 있다. 여기서부터 <하다>를 붙이는 길로 나아갔고, 다른 하나는 본래대로 모음조화에 따라 <가마> <거머>를 거쳐서 된소리로 되기도 하여 <까마니> <꺼머면>으로, 관형사형으로는 <까만> <꺼먼>으로 나아갔을 것이다.  

위의 으뜸꼴 <가ㅁ'다>에서 <ㅁ>이 어간에 붙어 줄어서 현대말로 <감다> <깜다>, <검다> <껌다>로 되었고, 이들이 <감아> <감으니>, <검어> <검으니>로 활용하게 되었을 것이다. 이들의 관형사형으로는 <감은 빛깔> <검은 색깔> 등으로 쓰이므로 이것을 옛글의 <아래아>와 모음조화로 보면 <감ㅇ'+ㄴ 빛깔> <깜ㅇ'+ㄴ 색깔>로 될 수 있고, 이것은 오늘날의 <까만 색깔> 등의 본디말로 될 것이다. 이로 볼 때, 위에서 미리 보아 둔 <노르다(노ㄹ'다)>를 비롯하여 어근에 <하다>를 붙이지 아니한 본래의 말들도 이와 같이 그들 나름대로 각각 끝바꿈(활용)한 것으로 볼 수 있다.  

다시 정리하여, 먼저 <노랗다>에서와 같이 <ㅎ>변칙용언에 붙은 <ㅎ>을 복원하면 <노ㄹ'하고> <노ㄹ'하니> <노ㄹ'하더라도> <노ㄹ'하면> <노ㄹ'하지만>으로 되고, 이것이 <노랗고> <노라니> <노랗더라도> <노라면> <노랗지만>으로 쓰이는데, <노라니>와 <노라면>에서만 <ㅎ>을 빼고 쓴 것은 표기규칙에서 <소리나는 대로 쓰기로> 하였기 때문이다. 그러므로 이것을 어원대로 써 주고 소리나는 대로 읽어 줄 수 있다. <둥그렇다>(둥글+어+ㅎ'다)도 이 속에 들고, 이어서 <가느다랗다> <기다랗다> <깊다랗다> <커다랗다> <높다랗다> <짤따랗다> 따위도 이와 같이 설명될 것이다.  

다음으로 위에 이어 보면, <노라고> <노라니> <노라더라도> <노라면> <노라지만>으로 활용해도 되는 <노라다>라는 형식과 같은 <누러다> <퍼러다> <발가다> 등 여러 말들의 본디말을 오늘에 되살려서 쓸 만하다. 이들은 <하다>를 그 흔적 <ㅎ>까지 다 버린 것이거나, <노르다>에서와 같이 <하다>를 붙이지 아니하는 그들 본디말에서 끝 바꾸고 모음조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. 관형사형으로 보아도 <노란> <빨간> <파란> 등은 <노ㄹ'한> <빨ㄱ'한> <파ㄹ'한>에서 <아래아>와 <ㅎ>이 줄어진 형태이거나, 각각 <하다>를 붙이기 앞서부터 써 오던 <노ㄹ'다> <ㅂ'+ㄹㄱ다> <ㅍ'ㄹ'다>에서 모음조화에 따라 바뀐 다음에 관형사형으로 굳은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.  

또한 위의 저들 부사형으로는, <노래> <파래> <빨개> <까매>와 <누레> <퍼레> <뻘게> <꺼메>로 쓰게 되어 있다. 이것은 본디말의 활용과 모음조화를 따른 것으로 보인다. <노래>의 끝음절 <ㅐ>를 <하다>의 줄인 꼴인 <해>로부터 줄여서 어근 <노ㄹ>에 붙인 것으로 본다면 음성모음 <누레>도 <누래>로 쓸 수 있다. 또한 모음조화의 특성에 따라 <하다>의 변형으로 <허다(방언)>를 상정하여 <ㅔ>를 <허다>의 줄인 꼴인 <헤>로부터 줄여서 어근 <노ㄹ>에 붙인 것으로 본다면 <누레>로 쓸 수 있을 것이다. 한편, 이들 어간에 <하다>를 붙이지 아니한 본디말을 살려 쓴다면 <노라> <누러> <파라> <퍼러> <푸러> <빨가> <뻘거> <까마(깜아)> <꺼머(껌어)>로 쓸 수 있게 된다.  

위에서 보면, <ㅐ>는 명사형 접미사로 쓰이고, <놀래(어)> <달래(어)>와 같이 본래의 어간이 아니고서는 여기 <노래> 따위에서와 같이 동사 형용사의 어미로는 쓰이지 않는다. <ㅔ>는 옛글에서도 일부 동사 형용사의 어미로 쓰이는 것을 볼 때 <누레>는 이것을 가져다 쓴 것으로 볼 수도 있다. <노랗다>에서 <노래> <노래도(서) 좋고> <노래지다>로, <누렇다>에서 <누레> <누레도(서) 좋다> <누레지다>로 쓸 때에도 <ㅎ>의 탈락을 설명하기 어렵다. <달래다>에서 <달래(어)>로, <설레다>에서 <설레(어)>로 줄어드는 것과도 비교된다.  

그러므로 현행의 <노래> <누레>를 <하다(해)>의 축소형으로 본 <ㅐ>로 통합하여 쓰거나, 현행대로 쓰면서 또한 새로 으뜸꼴 <노라다> <누러다>와 함께 <노라 보였다> <누러 보였다>와 같이 <노라> <누러> 형태의 어미를 인정하고, <많이> <같이> <높이> 등과 같이 일부 형용사 어간 뒤에 붙여 부사를 만드는 어미 <이>를 여기에도 써서 <노라+이>를 <노래>로, <누러+이>를 <누레>로 줄여 쓰는 것으로, 또는 위 두 가지를 다 쓰는 것으로 정리해 두는 것이다. 여기까지 <사이글> 수준에서 대략 얽어보는 <글자이야기>이다. 


위를 <사이글>에 쓰기 쉽게 추리면, <ㅎ>변칙용언이라는 말들이 <노라니> <노라면>에서와 같이 각각 <ㄴ> <ㅁ> 앞에서도 각각 <ㅎ>을 살려 <노랗니> <노랗면>과 같이 써서 어원을 밝혀 적고 <ㅎ>을 빼고 소리나는 대로 읽을 수 있게 하며, 이들 변칙용언들의 <어근>에 <하다>가 붙지 아니한 본디말로 <노르다> <파라다> <벌거다> 등을 따로 인정하여 <노라고> <노라니> <노라면>, <파라고>.., <벌거고>..등과 같이 끝 바꿔 쓰게 하는 것이다. 
 

따라서 <사이글>로는 <노르다>의 기본형을 그 어간 <노ㄹ'>에 종결어미 <다>를 붙인 <노ㄹ'다>로 보고 이로부터 파생되는 모든 형용사를 각각의 기본형으로 하여 <노르다> <노라다> <누러다> <누르다>를 <(노릏다)> <노랗다> <누렇다> <(누릏다)>와 복수로 인정한다. 이들을 다른 말과 붙여 쓸 때에는 <아래아>를 써서 <노ㄹ'> <누ㄹ'>로 쓸 수 있고, 이것을 5.5항에서 본 바와 같이 <아래아>를 모음조화에 따라 <아> <어(으)>로 읽어서 <노라> <누러(르)>로 읽게 하며, 같은 방법으로 이들의 관형사형도 <노ㄹ'+ㄴ> <누ㄹ'+ㄴ>, <노ㄹ'+ㄹ> <누ㄹ'+ㄹ>로 쓰고 읽을 수 있게 한다. <파라다> <빨가다> 등에서도 이와 같이 쓴다. 이렇게 하면 모음조화로부터 생겨나는 많은 형용사들을 보다 폭넓게 쓰게 하는 보기로 될 것이다./

 
[ㅎ불규칙용언 쓰임새]



'통합본 > 7.변칙용언과 받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라불규칙용언 쓰기  (0) 2010.10.09
거라불규칙용언 쓰기  (0) 2010.10.05
ㅎ불규칙용언 쓰기  (0) 2010.10.01
여불규칙용언 쓰기  (0) 2010.09.20
<러>불규칙용언 쓰기  (0) 2010.09.14
<우>불규칙용언 쓰기  (0) 2010.09.11
Trackback 0 Comment 0